다이소, 이마트 것 둘 다 사 봤다. 둘 다 한 개 1000원 했다.

결론은 돈 아깝다. 사지 마라.

필요하면 나무로 직접 맞춤 제작해서 사용하는 게 제일 좋더라.

Posted by J.O.Y.

크롬 cpu 점유율이 50 정도로 높아서 알아보니

바이러스도 멀웨어도 아닌 크롬 확장 프로그램의 마이닝 때문이었다.

이게 발견이 잘 안 되는게 크롬 시작하고 바로 점유율이 높아지는 것이 아니라

크롬 실행 후 정확히 5분 정도 지나면 점유율이 치솟기 때문이다.

웹사이트 이미지를 한번에 다운하는 프로그램이었는데

크롬 웹스토어에서 삭제된 걸로 나와서

구글에서 마이닝으로 판단하고 삭제한 걸 수 있겠다 싶어

그 프로그램을 삭제하니 cpu 점유율이 돌아왔다.

그리고 혹시 모를 마이닝(채굴)을 막으려고 마이닝 방지 확장 프로그램을 설치했다.


가상화폐 때문에 일반 PC 사용자들은 피해가 크다.

그래픽 가격 상승 그리고 도둑 채굴이 그러하다.

가상화폐 시장이 전반적으로 망하길 기원한다.

물론 한 두개 제대로 된 화폐는 살아남아도 무관하겠지만...


Posted by J.O.Y.

출처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891592&plink=THUMB&cooper=SBSNEWSPROGRAM

위 주소에 있는 영상으로 볼 것을 추천 합니다.

美 가톨릭 성직자 아동 1천여 명 성폭력…조직적 은폐까지


<앵커> 미국 가톨릭교회 성직자들이 수십 년 동안 상습적으로 어린아이들을 성적으로 학대해온 사실이 드러나 미국 사회가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피해 아동이 1천 명이 넘는데 그동안 교회 지도부는 범죄를 조직적으로 숨기고 또 감춰왔습니다. 유병수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가톨릭 성직자들의 아동 성 학대 실태 보고서입니다. 검찰이 소집한 대배심이 지난 2년간 조사한 내용으로 1천3백 쪽이 넘습니다. 보고서는 1940년대 이후 6개 가톨릭 교구에서 벌어진 아동 성추행과 성폭행 사례를 종합했습니다. 가해 성직자만 300명, 피해 아동은 1천 명이 넘습니다. 한 소년은 13살부터 2년간 신부에게 반복적으로 성폭행을 당했고 등에 상처를 입은 뒤 진통제를 과다 복용해 숨졌습니다. 또 다른 아동은 십자가 앞에서 신부들에게 둘러싸여 성추행을 당했습니다. 일부 신부들은 사진을 찍고 일종의 의식을 거친 증표로 금으로 된 목걸이를 피해 아동에게 줬습니다. [피해자 A 씨 : 그 상처는 지워지지가 않습니다. 평생 제게 상처로 남아 있습니다.] [피해자 B 씨 : 아버지가 없다는 사실이 그들이 저를 타깃으로 삼은 이유였습니다.] 아동 성 학대를 감추기 위한 가톨릭교회 내의 조직적인 은폐도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쉬 샤피로/美 펜실베이니아 주 검찰총장 : 각 교구마다 주교들은 학대와 은폐를 진술하고 인정하는 내용이 들어 있는 비밀 문서 보관소의 열쇠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조직적인 은폐의 결과로 가해자 대부분 이미 숨졌거나 공소시효가 지나서 법적 처벌이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내 생각)

미국이라서 저렇다고? 한국 가톨릭은 다를까?

글쎄...

성욕에서 자유할 수 있는 사람은 극소수다.

사람은 천사와 짐승의 중간적인 존재이다.

언제든지 짐승이 천사로, 그리고 그 반대도 가능하다. 


Posted by J.O.Y.